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탄소 소재법 무산 공방…이춘석·조배숙 전초전?

기사 등록 : 2019-11-27 13:06: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민평당,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누구인지 묻고 싶다” 맹공
이춘석, “민평당은 대한민국 공당인가, 동네 골목당인가” 응수
정치권, “익산지역구 통합 염두에 둔 이춘석 VS 조배숙 전초전”

 

 ▲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기재위원장, 익산갑),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익산을).   ⓒ익산투데이
▲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기재위원장, 익산갑),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익산을).   ⓒ익산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탄소 소재법 국회 부결과 관련 감정 섞인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익산지역구 통합을 염두에 둔 이춘석, 조배숙 전초전이 벌어졌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지난 22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탄소소재 융복합기술 개발 및 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이 20일 국회 법사위 소위와 기재부와 민주당 소속 의원의 반대로 통과하지 못하자 국회 기재위원장인 이춘석 의원과 송하진 도지사를 상대로 포문을 열었다.


국회에서 좌초된 ‘탄소소재 융복합기술 개발 및 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은 일명 ‘탄소 소재법’으로 전북의 탄소소재산업을 지원할 법률적 근거가 되는 사업이다.


올해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전북을 방문해 전북을 탄소소재 산업 메카로 육성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이번 국회 부결로 상당한 차질이 예고되고 있다.


상황이 여기에 이르자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논평을 통해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국회의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이 누구인가를 먼저 묻고 싶다”고 이춘석 의원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이는 기재부 반대에 따른 탄소소재법 부결의 책임이 해당 상임위 위원장(이춘석 의원)에게 상당부분 있다는 대목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해당 상임위 위원장은 해당 부처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직책이다.


또한 전북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은 3선의 이춘석 의원과 초선의 안호영 의원 등 2명  뿐. 이에 따라 전직 사무총장이자 기재위원장인 이춘석 의원은 당내 의원들의 반대를 정리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자유롭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민평당 전북도당은 “한마디로 이춘석 의원은 기재위원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전북의 핵심 사안에 대하여 같은 여당의원들의 설득과 지원을 해야 됨에도 이를 방기했다는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고 강력 비판했다.


이와 더불어 민평당은 “결국 이 사태의 본질은 여당이 전북도민에게 사과하고 어떤 방법이든 이를 되살릴 방안을 강구해 도민들에게 답해야 한다. 이런 사태를 야기한 민주당이 과연 무슨 염치로 전북도민에게 여당을 자처할 수 있고, 차기 총선에서 표를 달라고 할 수 있는지. 전북도민이 이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고 질타했다.


민평당은 송하진 지사에 대해서도 기재부 출신 우범기 부지사의 인사 조치를 요구하기도 했다.


민평당 전북도당의 이러한 논평에 대해 이춘석 의원은 매우 신경질적인 대응에 나섰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 민평당의 석고대죄를 요구하며 “국회의 기재위원장이 누구인지 물었던 민주평화당에게 되묻겠다. 민주평화당은 대한민국의 공당인가, 동네 골목당인가”고 반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 의원은 “2016년 총선 당시 전북도민들께선 국민의당에게 전북 의석수의 70%를 몰아주시며 국민의당을 전북의 여당으로 우뚝 세워주셨다. 그런데 그 당은 지금 전북을 위해 어떤 성과를 이뤄냈는가. 도민들께서 굳건히 세워주신 여당의 위상조차 지켜내지 못하고 당내 분쟁으로 뿔뿔이 흩어져 지금은 여당의 위상은커녕 정당의 모습조차 찾기가 어렵다”고 민주평화당의 현 주소를 지적했다.


탄소 소재법 부결에 대해 이 의원은 그동안 노력해 온 점과 과오도 피력했다.


이 의원은 “2년 가까이 잠을 자고 있던 탄소소재법이 이번 법사위 소위에 상정된 것은 본 의원이 김도읍 소위원장에게 요청을 했기 때문이다. 또한 상정하기로 약속받은 후 이법의 통과에 부정적이었던 기재부의 제2차관. 담당 국장과 과장을 설득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였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와 함께 “다만, 야당의 반대가 심했고 야당의원의 반대로 잡혀 있었던 것이기에 야당의원을 설득하는 데에만 공을 들이다보니 여당의원을 미처 챙기지 못한 것이 불찰이었다는 것은 인정한다. 도민들께서 이 일로 책임을 물으신다면 백 번이라도 사죄를 드릴 것이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민평당의 탄소 소재법 부결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민주평화당이 요구하는 사과에는 털끝만큼도 동의할 생각이 없다. 아무리 형편이 궁색하기로서니 남이 차린 밥상을 엎는다고 자기 배가 부르겠는가. 민주평화당은 과연 탄소소재법에 ‘탄’자라도 꺼낼 자격이 있는지, 탄소소재법의 통과를 위해 백짓장 한 장이라도 들어 준 적이 있는지, 먼저 답을 해야 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와 함께 “본 의원은 탄소소재법이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까지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지금처럼 계속 뛰고 또 뛸 것이다. 도민들께서 본 의원을 국회로 보내신 것은 두 발로 뛰면서 열심히 일하라고 보내신 것이지, 팔짱 끼고 구경하다가 손가락질이나 하라고 보내신 게 아니기 때문이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