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코로나19 차단 비협조 시 강제력 발동

기사 등록 : 2020-06-29 10:21: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4번째 확진자 방문 업소 7곳 휴업 권고, 일부 자진 휴업

고위험시설 휴업권고, 택시업계 손님용 마스크 지원 


 ▲ 정헌율 익산시장이 지난 27일 익산굥용버스터미널을 방문해 코로나19 현장점검을 펼치고 있다.   ⓒ익산투데이
▲ 정헌율 익산시장이 지난 27일 익산굥용버스터미널을 방문해 코로나19 현장점검을 펼치고 있다.   ⓒ익산투데이

 

정헌율 시장이 코로나19 지역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일부 고위험시설에 대한 휴업을 권고하는 등 보다 강력한 행정명령에 나섰다.


특히 정 시장은 확산차단을 위해 오는 일주일이 최대 고비라며 비협조 시 강제 행정력 발동도 검토하기로 했다.


정 시장은 지난 27일 최근 지역 내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전 직원과 함께 코로나19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방역 관리 실태점검을 실시했다.


터미널을 시작으로 고위험시설인 콜라텍과 집단운동시설 등을 순차적으로 돌며 전자출입명부 관리와 마스크 착용 여부 등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점검했다.


앞서 시는 지역 내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4번째 확진자가 방문해 접촉자가 발생한 7곳 시설에 휴업을 권고했으며 장례식장을 포함한 일부는 자진 휴업에 돌입한 상태다.


또한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8개 업종, 329곳은 정부에서 내린 행정명령에 대해 다시 한번 안내하고 안내문을 부착시키는 한편 일주일 간 자진 휴업을 권고하고 있다. 


특히 고위험시설은 출입자 명부 관리와 QR코드 의무 도입 등을 철저히 지켜야 하며 이를 어길 시 벌금형이나 집합금지 명령의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


시는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직업소개소와 방문판매업, 물류창고 등도 대상에 포함했으며 다음 주까지 매일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한다.


이 가운데 지역에서 영업 중인 4곳 방문판매홍보관에 대해서는 휴업을 강력히 권고해 2곳은 자진 폐쇄한 상태이며 2곳은 지속적으로 휴업을 권고할 예정이다.


전자출입명부도 의무화 적용 기간인 7월 1일까지 해당 시설이 모두 설치할 수 있도록 점검하고 종교시설과 학원에서도 적극 도입할 수 있도록 권장하고 있다.


전자출입명부 의무 적용시설은 고위험시설 8개 업종, 329곳으로 현재까지 314곳이 설치돼 95%의 설치율을 보이고 있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만큼 이를 철저히 이행할 수 있도록 점검한다. 


택시의 경우 부득이하게 마스크를 미착용한 손님 응대를 위해 전체 1400여대 택시에 손님용 마스크를 비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헌율 시장은 “앞으로 일주일이 지역 방역의 최대 고비인 만큼 위험시설에 대한 관리를 선제적으로 강화하겠다”며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단속하고 위반 사항 발생 시 강력하게 행정처분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