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원대병원, 심사평가원 '급성기 뇌졸증 적정성 평가' 1등급

기사 등록 : 2020-06-29 13:48: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지난 7차 이어 100점 획득…2006년 이후 7년 연속 1등급


 ▲ 원광대학교병원.   ⓒ익산투데이
▲ 원광대학교병원.   ⓒ익산투데이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서 발표한 2020년(8차)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 결과 7년 연속 1등급을 받는 기쁨을 안았다.


29일 원대병원에 따르면 이번 적정성 평가의 대상 기간은 2018년 7월부터 2018년 12월까지의 입원 진료분이다.


대상 기관 선정은 급성기 뇌졸중 입원 건이 10건 이상인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으로 한했다.

 

또한 평가 대상 환자는 급성기 뇌졸중으로 주상병이 I60에서 I63이면서 증상 발생 후 7일 이내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환자(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즉, I60: 지주막하 출혈, I61: 뇌내출혈, I62: 기타 비외상성 두개내 출혈, I63: 뇌경색증 환자가 대상이다.            


한편 원광대병원은 이번 심평원 적정성 평가 모니터링 지표 운용에서, 구조 4개, 과정 15개, 결과 7개, 보정 2개 등 4개 지표 유형 종합 점수 100점을 획득, 지난 2006년 첫 평가 시행 후 8차의 평가에서 7년 연속 1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올렸다.


원광대병원 김태균 진료처장은 “우리 지역 전북은 고령 인구 밀도가 높아 뇌졸중이나 만성 질환 환자가 많은 편"이라며 "본원은 심뇌혈관 질환 권역별 거점 병원에 선정되면서 국책 사업 지원으로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가 개소되어 있어 전북권역 도민에게 뇌졸중 예방 및 질높은 진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적정성 평가 결과도 그 연장 선상에 있지 않나 싶다"며 "뇌졸중은 골든타임만 놓치지 않는 다면 예후도 좋은 편이다. 지역사회 누구나 효과 좋은 진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고 소감을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