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위험 수준 낮은 공공시설부터 '제한적·단계적' 개방

기사 등록 : 2020-07-07 16:59: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실내·외 체육시설, 주요 관광시설 단계적 개방

밀집도 낮추고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운영

탈의실·샤워 시설, 예방 위해 당분간 개방 미뤄



 ▲ 익산시가 지난 6일 유희숙 부시장 주재로 공공시설 제한적·단계적 개방 관련 회의를 하고 있다.   ⓒ익산투데이
▲ 익산시가 지난 6일 유희숙 부시장 주재로 공공시설 제한적·단계적 개방 관련 회의를 하고 있다.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했던 공공시설의 단계적 개방을 추진한다.


특히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통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위험 수준이 낮은 시설부터 개방할 방침이다.


7일 익산시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어린이집과 청소년시설, 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이 운영을 시작했다.


게이트볼장과 문화체육센터 축구장, 공원 체육시설 등 실외 체육시설도 6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하자만 탈의실과 샤워 시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당분간 개방하지 않는다.



 ▲ 익산시 공공시설 단계적 개방 계획./사진=익산시.   ⓒ익산투데이
▲ 익산시 공공시설 단계적 개방 계획./사진=익산시.   ⓒ익산투데이

 

이와 함께 왕도역사관과 보석박물관, 근대역사관, 교도소세트장 등 지역의 주요 관광시설 7곳은 오는 11일부터 개방되며 익산 예술의전당의 각종 공연도 11일부터 다시 실시된다.


주민자치센터와 여성회관에서 실시되는 강좌와 교육 프로그램은 오는 13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이는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프로그램부터 일부 개강되며 시립도서관은 같은 날부터 도서 대출과 반납만 허용된다.


배드민턴장과 헬스장, 익산종합운동장 실내족구장, 배산 실내게이트볼장 등 실내 체육시설은 오는 14일부터 운영된다. 


이또한 탈의실과 샤워시설은 운영되지 않는다.


탁구장 등 밀집도가 높은 나머지 체육시설과 어르신, 장애인, 복지시설 등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추후 개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시는 개방 후에도 전담요원 배치와 시설 방역 관리 등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한다.


또한 장기간 고립과 저조한 활동으로 인한 주민들의 우울감을 극복할 수 있도록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실외 프로그램 뿐 아니라 강좌와 교육 등을 적극 발굴해 주민자치위원회와 논의를 거쳐 순차적으로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제한적 개방을 통해 공공시설을 운영할 방침이다”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시설 이용 시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