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소병홍, “국식클 공동주택 미착공, 심각한 문제”

기사 등록 : 2020-07-15 13:48: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15일 제228회 익산시의회 임시회 개회식 5분 자유발언

정주여건 조성되지 않아 근로자 불편, 인구 유입효과 저하


 ▲ 익산시의회 소병홍 의원이 15일 제228회 익산시의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익산투데이
▲ 익산시의회 소병홍 의원이 15일 제228회 익산시의회 임시회 개회식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익산투데이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 내 공동주택 미착공으로 근로자들의 불편함과 인구 유입효과가 떨어진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익산시의회 소병홍 의원은 제228회 익산시의회 임시회 개회식 5분 자유발언에서 “산업단지 내 공동주택 건설이 늦어지고 있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소병원 의원은 “현재 가동 중인 업체에서 일하는 근로자만 684명으로 각종 지원시설까지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까지 포함하면 그 숫자는 훨씬 많을 것”이라면서 “지원시설과 기업들이 입주하여 공장운영을 하고 있는데도 산업단지에서 근무하고 있는 근로자들을 위한 주거시설인 공동주택은 아직까지 착공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식클 산업단지 주거시설 현황을 보면 단독주택부지 56필지, 공동주택부지 3만5000천 평방미터(1만평)로 되어 있고, 분양은 모두 끝난 상태다”며 “공동주택은 세대수가 674세대로 충북 청주 소재 LK하우징에서 분양받았다. 이 업체는 2018년 7월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받고 2년이 지난 현재도 착공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산업단지가 익산 도심권에서 상당 거리 떨어져 있고 산업단지 주변은 정주여건이 조성되어 있지 않아 입주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들은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며 “산업단지가 완주군과 경계에 있어 봉동이나 삼례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상황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문제를 삼았다.


또 “공동주택 건설이 늦어지면서 인구 유입효과도 떨어지고 있다”며 “익산시는 이런 상황을 고려하여 올해부터 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기숙사비와 교툥비로 6억60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산업단지 내 주거용지에 계획대로 674세대의 아파트를 지었다면 지원하지 안 해도 될 예산이다. 사업시행자의 늦장 착공과 익산시 행정의 추진력 부족으로 인해 불필요한 예산이 지출되고 있다는 것이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입주업체에 제때 정주시설을 지원하지 못해 기업운영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며 “익산시의 기업유치를 통한 인구 늘리기 정책에도 역행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성토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