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제15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개최

기사 등록 : 2020-07-16 17:37: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농악’ 

18일 미륵사지 광장에서 큰 잔치


 ▲ 제15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포스터.   ⓒ익산투데이
▲ 제15회 대한민국 농악축제 포스터.   ⓒ익산투데이

 

제15회 대한민국 농악축제가 오는 18일 익산 미륵사지 광장에서 개최된다.


16일 익산시에 따르면 축제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이리농악(국가무형문화재 제11-3호)을 비롯해 진주삼천포(국가무형문화재 제11-1호)·평택농악(국가무형문화재 제11-2호)·임실필봉농악(국가무형문화재 제11-5호)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농악 단체들의 공연이 한 자리에서 펼쳐진다.


축제 주된 내용으로 부포놀이가 매우 다양하고 장구의 가락과 춤이 발달된 이리농악, 남성적이고 군악적인 기예가 뛰어난 진주삼천포 농악, 가락의 가림새가 분명한 공연을 준비한다.


특히 무동놀이가 발달한 평택농악, 가락의 맺고 끊음이 분명하며 개개인의 기교보다 단체의 화합과 단결을 중시하는 임실필봉농악이 나서며 각 농악마다 지역의 특색을 살린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인다.


농악은 인류의 창의성과 문화적 다양성에 기여하고 다양한 공동체들간의 대화를 촉진함으로써 무형문화유산의 가시성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지난 2014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다.


이날 대한민국 농악축제가 개최되는 장소인 익산 미륵사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곳으로서 유·무형의 유네스코 유산이 한 자리에서 교감할 수 있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역사문화도시인 익산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로 우리의 고유한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여파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