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김기영 도의원, 재학생 수능 응시 수수료 폐지 촉구

기사 등록 : 2020-10-13 10:45: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무상교육 취지 위배, 학생 학부모 및 교사에 부담 지적

도내 고3 재학생 수능 응시수수료 폐지 우선 시행 건의


 ▲ 김기영 전북도의원(익산3).   ⓒ익산투데이
▲ 김기영 전북도의원(익산3).   ⓒ익산투데이

전라북도의회 김기영 의원(행정자치위원회·익산3)이 고3 재학생의 수능 응시 수수료 징수 폐지를 주장했다.


13일 김기영 의원은 내년부터 초·중·고교 무상교육이 시행되지만, 무상교육의 취지에 위배 되는 수능 응시 수수료 제도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수능 응시 수수료는 수능 시험을 치르기 위해서 납부하며 2020년 기준 재학생 수능 응시생은 29만 명으로 4과목을 응시할 때 수수료는 136억 원으로 추산된다. 


김 의원은 “수능은 국가가 주관하여 전국의 수험생이 일시에 임하는 시험으로, 무상교육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능 응시 수수료를 징수하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진 행태”라며 “수능 응시 수수료의 수납 업무가 교사에게 맡겨져 있어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사회가 무상급식과 무상 교복을 전면 확대하고, 고등학교 수업료 등을 없애는 것과 비교할 때 수능 응시 수수료 징수 역시 폐지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학생들이 수능 응시 수수료 부담 없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관련법 개정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기영 의원은 전라북도가 예산 지원을 통해 전국 최초로 도내 고3 재학생 수능 응시 수수료 폐지에 나설 것을 도지사와 교육감에게 건의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