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의약단체협의회,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 유치 동참

기사 등록 : 2020-10-13 11:11: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익산시의사회·약사회·최과의사회·한의사회

"막중한 역할 분원 설치, 필수 불가결한 선택"

익산시의약단체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성명서를 발표,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 익산시 유치 추진에 힘을 실었다.


지난 12일 익산시의약단체협의회에 따르면 익산시는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 원광대 인수공통감염병연구센터등 감염병 연구소와 대학병원, 의과대학, 한의과대학, 약학대학, 수의과대학, 보건대학 등 보건의료 인프라가 풍부하고 교통이 편리하여 감염병을 연구하기 위한 최적지다.


또 전북도와 익산시는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 유치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으며 익산상공회의소 등 민간단체에서도 분원 유치를 위해서 서명전 등을 펼치고 있다.


협의회는 “기존 전북대 연구소 등의 인프라를 활용하면, 국가예산 절감과 중복투자방지 및 신속한 설치도 가능하여 내년부터 감염병 바이러스 연구, 백신개발 지원 등 전주기 감염병 연구개발 체계가 확립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립감염병연구소의 향후 막중한 역할과 기능을 봤을 때 분원의 설치는 필수 불가결한 선택”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가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으로 전환이 되면, K-바이오산업이 연계되어 양질의 고부가가치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 수혜는 전북대, 원광대 등 지역의 대학과 학생들이 큰 혜택을 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립감염병연구소라는 국가기관 유치를 통해 익산시는 보건의료·바이오산업 등 관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강소도시가 될 것”이라며,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의 국립감염병연구소 분원 전환을 중앙정부에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