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거리두기 완화’ 공공시설 운영 재개

기사 등록 : 2020-10-13 11:23: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실내체육시설·복지시설 등 12일부터 개방

시립도서관 거리두기 준수 하에 이용 가능


 ▲ 익산시청.   ⓒ익산투데이
▲ 익산시청.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했던 공공시설을 순차적으로 개방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함에 따라 대책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읍면동 소재 공공체육시설을 포함해 배산실내체육관과 익산실내체육관, 국민생활관, 문화체육센터 등 13곳의 실내체육시설이 개방됐다. 


또한 수영장, 샤워실까지 모두 개방됐으며 밀집도가 높은 탁구장은 단식경기만 허용된다.


이와 함께 노인복지관과 장애인복지관, 경로당 등 복지시설과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 청소년시설, 아동복지시설도 함께 운영이 재개됐다.


더불어 주민자치센터와 여성회관, 육아종합지원센터 등에서 실시되는 강좌와 교육 프로그램은 12일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됐다.


시립도서관은 13일부터 운영을 다시 시작했으며, 자료열람실(종합자료실, 어린이자료실)은 개방하되 DVD 및 간행물 등은 착석해 열람이 불가하며 자유열람실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방역수칙 사항을 준수하고 좌석을 50%로 제한해 운영한다. 


반면 시청각실은 대실이 불가능하다.


앞서 게이트볼장과 문화체육센터 축구장, 공원 체육시설, 야구장 등 6곳의 실외 체육시설은 지난달 25일부터, 왕도역사관과 보석박물관, 근대역사관, 교토소세트장 등 문화·관광시설은 지난달 28일부터 운영이 재개됐다.


시는 개방 후에도 모든 공공시설에 전담요원 배치와 시설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하고 인원을 최대 50%까지 제한하는 등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됨에 따라 지역의 공공시설을 전면 개방했다”며 “하지만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남아 있는만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시설 이용 시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