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전주시에 소음피해 ‘전주대대 이전 반대’

기사 등록 : 2020-10-27 14:49: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지난 26일 정헌율 익산시장·박준배 김제시장 공동 기자회견 개최

전주대대(예비군훈련장) 이전 반대·항공대대 운항장주 변경 요구


 ▲ 정헌율 익산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이 지난 26일 전북도의회에서 전주대대 이전과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익산투데이
▲ 정헌율 익산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이 지난 26일 전북도의회에서 전주대대 이전과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춘포면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전주대대 이전을 철회해줄 것을 전주시에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정헌율 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은 지난 26일 도의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대대의 전주 도도동 이전을 반대하고 항공대대 운항장주(비행노선) 변경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전주시가 기존 전주·익산·김제·완주지역의 헬기운항장주를 일방적으로 익산‧김제지역으로 한정해 변경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전주지역으로 변경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도도동 전주대대 예정지역 인근 춘포·백구면 주민들의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해소하고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해 전주대대 도도동 이전을 철회하여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정헌율 시장은 “전주시의 일방적인 항공대대 운항장주 정책으로 익산‧김제 시민들이 심각한 경제적‧정신적‧육체적 피해를 보고 있는데 이어 추가적으로 전주대대 이전 계획으로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결정은 철회되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지난달 18일 정헌율 익산시장과 박준배 김제시장은 전주대대의 전주 도도동 이전 계획과 항공대대 소음과 관련해 전주시 시장실을 방문하고 김승수 전주시장에게 10월 중순까지 답변하여 줄 것을 요구했으나 현재까지 김승수 전주시장으로부터 답변이 없어 익산·김제 주민들이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