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청 펜싱부, 국내대회서 메달 휩쓸어

기사 등록 : 2020-11-18 15:24: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금·은·동 각 2개씩 획득 쾌거 달성


 ▲ 익산시청 펜싱부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경기도 화성시 화성펜싱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제22회 한국실업펜싱연맹회장배 전국남·여펜싱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휩쓸었다.   ⓒ익산투데이
▲ 익산시청 펜싱부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경기도 화성시 화성펜싱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제22회 한국실업펜싱연맹회장배 전국남·여펜싱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휩쓸었다.   ⓒ익산투데이

 

익산시청 소속 펜싱부가 국내대회에 출전해 각종 메달을 휩쓰는 쾌거를 달성했다.


18일 시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 동안 경기도 화성시 화성펜싱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제22회 한국실업펜싱연맹회장배 전국남·여펜싱선수권대회에서 익산시청 펜싱팀이 남자 에뻬 종목에서 개인전 금메달, 은메달,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사브르 종목에서도 개인전 금메달, 은메달,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해 에뻬, 사브르 종목에서 메달을 휩쓸며 이번 대회에서만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남자 에뻬 종목에서 익산시청 나종관 선수가 8강에서 국가대표 박상영(울산시청) 선수를 13-12로 꺾었으며, 이어 결승전에서 같은 익산시청 소속 정병찬 선수를 15-10으로 제압하며 나종관 선수가 금메달, 정병찬 선수가 은메달을 획득했다.


여자 사브르 종목에서는 익산시청 최신희 선수가 4강에서 국가대표이자 전 팀 동료 김지연(서울시청) 선수를 15-12로 이기고 결승에 올라 역시 같은 팀 최지영 선수와 겨룬 가운데 15-8로 꺾어 최신희 선수가 금메달, 최지영 선수는 아쉽게 은메달을 획득했다.


익산시는 “결승전에서 우리 선수들끼리 맞붙는 진귀한 장면이 한 대회에서 두 번이나 나와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도 부상없이 선전을 펼쳐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