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 발생

기사 등록 : 2020-11-19 11:24: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익산 21번(전북 181번), 지난 18일 오후 11시 확진판정

익산 22번(전북 182번), 21번과 접촉자 분류 19일 확진

추가 확진자 발생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검토


 ▲ 한명란 익산시 보건소장이 19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보고를 하고 있다.   ⓒ익산투데이
▲ 한명란 익산시 보건소장이 19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보고를 하고 있다.   ⓒ익산투데이

 

익산에서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한명란 익산시 보건소장은 19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지역 확진자 발생 현황과 접촉자 여부에 대해 설명했다.


금번 발생한 익산 21번(전북 181번) 확진자는 지난 16일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나주의 운전면허시험장에 가족차량을 이용해 다녀왔다.


이후 17일 오후 1시 4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전주의 운전면허시험장을 방문했으며, 오후 2시 50분부터 자정까지 직장에서 머물렀다.


18일 자정부터 당일 오전 2시 30분까지 신동 시장골목집(원광대점)을 지인 2명과 함께 방문하고, 4시 50분까지 인근 음식점에 지인 3명과 함께 방문했다.


이후 당일 오전부터 발열증상이 나타나 오후 2시 원광대학교 선별진료소 검사를 통해 오후 11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익산 22번(전북 182번) 확진자는 지난 16일 오후 5시부터 6시 20분까지 00수리점을 방문하고, 그 외에는 자택에 머물렀으며, 17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렌트카를 이용, 익산 21번 확진자와 동행해 전주 운전면허시험장을 방문했다.


18일 오후 11시 익산 21번 확진자와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아 19일 오전 5시 확진판정을 받았다. 


익산시는 21번, 22번 확진자와 접촉한 가족 등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고 자가격리조치했으며, 자택 및 방문지 CCTV확인 및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현재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에 대한 소독을 마무리했으며, 휴대전화와 GPS, 카드사용 내역을 통해 추가 접촉자들도 파악 중이다.


이에 따라 익산시는 전국적으로 산발적 감염이 지속됨에 따라 언제 어디서든 감염될 수 있는 상황임을 강조하며 타지역 방문과 외부인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시는 겨울철 실내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무방비적인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인만큼 방역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적으로 산발적인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후 추가적으로 산발적인 확진자가 발생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1.5단계 격상 조치가 이뤄질 경우 50㎡ 이상의 식당‧카페에서는 출입자 명부 관리 등 핵심 방역 수직이 의무화되며, PC방‧결혼식장‧학원 등 일반관리시설에서는 이용인원이 4㎡당 1명으로 제한된다.


또한 모임이나 행사는 100명 미만으로 제한되며, 종교시설의 경우 정규예배 등 좌석수를 30% 이내로 제한하고 모임이나 식사는 금지된다.


한명란 소장은 “코로나19와 공존해야 하는 상황에서 마스크 쓰기는 최고의 백신”이라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려며 시에서도 철저한 방역관리를 통해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