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코로나19 거리두기 강화 ‘공공시설 폐쇄’

기사 등록 : 2020-11-20 19:30: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실내체육시설 폐쇄·교육 프로그램 제한적 운영

어린이집 등 일부 아동복지시설 휴원, 돌봄 유지

경로당 등은 철저한 방역수칙 점검 하에 운영 


 ▲ 익산시청.   ⓒ익산투데이
▲ 익산시청.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라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고강도 방역 조치로 일부 공공시설을 임시폐쇄하기로 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가 적용되는 21일 0시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지역의 실내체육시설을 임시폐쇄하고 개방되는 시설은 방역수칙 준수 하에 제한적으로 운영된다.


우선 임시폐쇄되는 실내체육시설은 국민생활관과 익산·배산실내체육관, 함열올림픽스포츠센터, 문화체육센터 등 12곳과 읍면동 소재 공공체육시설이다.


어린이집과 지역아동센터, 다함께 돌봄센터는 임시 휴원에 돌입하며 긴급돌봄이 필요한 아동은 등원 가능하다. 


육아종합지원센터는 기존대로 운영하되 10인 이하 교육 프로그램만 실시된다.


주민자치센터에서 진행하던 강좌와 교육 프로그램은 마스크 착용과 함께 인원 제한 후 운영되며 마스크 착용이 불가한 프로그램은 잠정 중단된다.


종합사회복지관은 10인 이하 프로그램만 방역수칙 준수 하에 운영하고 나머지는 비대면으로 전환한다.


노인복지관과 장애인복지관, 경로당 등은 취약계층이 이용하고 있는 만큼 개방하기로 결정했으며,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강화된 방역수칙으로 운영하는 등 감염 위험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특히 외부인 출입과 취사를 금지시키고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방역 매뉴얼을 지정해 이행사항을 점검한다.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여성회관, 청소년시설도 개방하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제한적으로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위험이 높은 상황에서 추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빠른 시일 내 시민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휴관 시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익산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민원콜센터(☎1577-007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