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정치
6ㆍ4지방선거
경제
ㆍ기업경영
ㆍ노동
ㆍ취업
사회
ㆍ복지
ㆍ자선사업
ㆍ재난/안전
문화
교육
ㆍ교육정책
ㆍ온라인교육
ㆍ평생교육
기획
익산인
ㆍ익산인
오피니언
포토
행복소식통
전북
심뇌혈관 질환 이렇게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전북 초등 취학대상아동 1만4천명 중 소재 불분명 15명

기사 등록 : 2021-01-15 16:32: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북도교육청 2021년도 초등학교 취학대상아동 1차 예비소집

지난 14일 올해 총 1만4,564명 중 1만3,861명 참여, 불참 703명

소재불분명 전주 8명, 남원 3명, 익산, 정읍, 김제, 무주 1명씩


 ▲ 전라북도교육청.   ⓒ익산투데이
▲ 전라북도교육청.   ⓒ익산투데이

 

2021년도 도내 초등학교 신입생 1차 예비소집 집계 결과 소재불분명 아동이 15명으로 파악됐다.


15일 전라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일가지 2021학년도 도내 초등학교 신입생 예비소집을 실시한 결과 소재 확인이 되지 않은 아동은 15명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4일자 1차 집계 결과 올해 초등학교 취학대상아동은 1만4,564명으로 전년(14,977명) 대비 413명이 감소했다. 


이 중 1만3,861명(95.2%)이 예비소집에 참여했고, 불참아동은 703명(4.8%)으로 집계됐다. 


불참아동 중 32명은 예비소집일 이후 입학 의사를 밝혔으며 취학유예·면제 등 해외거주자와 다른 학교 전학예정자는 656명이다.


소재 확인이 안된 아동은 15명으로 전주 8명, 남원 3명, 익산 1명, 정읍 1명, 김제 1명, 무주 1명 등이다.


이에 따라 해당학교와 교육지원청은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15명에 대해 주민센터와 협조해 보호자의 연락처와 실제 거주지 등을 파악하고, 타시도 전출 및 해외거주 여부 등을 확인중이다.


또한 연락두절 등 소재 및 안전 확인이 어려운 아동에 대하여는 출입국사실을 확인하고,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아동의 소재뿐 아니라 안전여부 확인을 위해 읍·면·동 주민센터, 관할 경찰서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보호자와 연락이 닿을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고 미취학 아동 안전관리에 철저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