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정치
6ㆍ4지방선거
경제
ㆍ기업경영
ㆍ노동
ㆍ취업
사회
ㆍ복지
ㆍ자선사업
ㆍ재난/안전
문화
교육
ㆍ교육정책
ㆍ온라인교육
ㆍ평생교육
기획
익산인
ㆍ익산인
오피니언
포토
행복소식통
전북
심뇌혈관 질환 이렇게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익산시 ‘명품 수변도시’ 조성 속도

기사 등록 : 2021-02-19 18:20: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만경강 수변도시 기본구상 용역 착수, 6개월간 진행

타당성 검토 거쳐 이르면 2022년부터 행정절차 실시


 ▲ 만경강 수변도시 조감도.   ⓒ익산투데이
▲ 만경강 수변도시 조감도.   ⓒ익산투데이

 

익산시의 미래발전전략 프로젝트의 핵심인 수변도시 조성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다.


시는 기본구상 용역을 시작으로 행정절차 이행 과정을 순차적으로 진행해 만경강 일대 친환경 주거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만경강 수변도시 사업 시행을 위한 첫걸음인 기본구상 용역을 이달부터 추진하고 있다.


약 6개월간 진행되는 이번 용역은 만경강 일대 1백만㎡(약 30만평) 부지에서 최종 대상지를 선정하고 사업 추진 방향을 구상하는 단계이다.


우선 예비후보지 3곳을 압축하고 지형 여건과 토지확보 용이성, 교통접근성, 개발제약 여건 등을 분석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다. 


이후 최종 후보지에 대해 토지이용계획 등이 담긴 기본구상안을 작성해 본격적인 사업 시행을 위한 경제, 사회, 환경분야 조사를 실시한다.


용역이 마무리되면 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 검토를 거쳐 이르면 2022년부터 사업 시행 절차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특히 시는 진행 과정에서 제기될 수 있는 우려 사항에 대해서도 안전장치를 마련해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만경강 자연 생태계 보전을 최우선으로 환경오염방지대책을 수립하고 ha당 인구밀도 150명 이하 중·저밀도 개발로 친환경 주거단지를 조성한다.


이어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앞서 지역주민과 인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입주 수요 조사를 실시해 미분양 사태와 도심 공동화 현상을 사전에 방지한다.


친환경 주거단지가 조성되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 뿐 아니라 전주와 김제, 군산 등 인접 도시인구 유인을 위한 배후도시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헌율 시장은 “이번 용역을 시작으로 본격화된 수변도시 조성은 미래 익산 발전의 핵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해 시민들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도시 브랜드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