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5월 22일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기념행사 개최 - CBD 사무국 선정 주제 `자연이 답, 우리가 함께 할 때입니다!` - `습지의 날`, `철새의 날` 기념 행사 열려…철새 및 야생생물, 습지 등 정보 제공
  • 기사등록 2021-05-21 10:18:28
기사수정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는 21일 새롭게 개관하는 전라남도 목포 소재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에서 `2021년 생물다양성의 날(습지·철새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행사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 송상근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 김종식 목포시장 등이 참석하며 관련 유공자 포상, 생물다양성 실천 퍼포먼스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기념행사는 대면 참석은 최소화하되, 국민들이 다양한 장소에서 동참할 수 있도록 환경부 유튜브와 생물다양성의 날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오전 10시부터 생중계될 예정이다.

 

매년 5월 22일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은 1993년 유엔 총회에서 생물다양성 인식 제고 및 보전 참여 등을 목적으로 제정됐으며, 우리나라는 2010년부터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생물다양성의 날 행사 주제는 생물다양성협약(CBD) 사무국 선정 주제 및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실천 활동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자연이 답, 우리가 함께 할 때입니다!`로 선정됐다.

 

홍정기 차관은 기념사를 통해 생물다양성의 가치와 주요 보전 정책, 생물다양성 보전과 탄소중립 사회 실현의 선순환 관계 등을 소개하고 보전 활동의 동참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생물다양성 기념행사에는 `습지의 날`과 `철새의 날` 기념 행사도 함께 열려 철새를 비롯한 야생생물, 습지 등 생태계의 다양한 구성 요소의 중요성과 유기적 관계를 알릴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는 기념행사 사전 홍보 및 국민 참여 유도 등을 위해 5월을 ‘생물다양성의 달’로 정하고 관계부처, 지자체, 소속·산하기관과 연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행사로 13일부터 22일까지 생물다양성 체험 교육, 26일 붉은점모시나비 복원행사, 27일 습지포럼 등이 있다.

 

한편, 이날 기념행사가 열리는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수장·연구시설 3982m2와 전시·교육시설 972m2, 야외체험시설 5만 2020m2 등을 갖춘 도서·연안 생물자원 전문 연구기관이다.

 

홍정기 차관은 "생물다양성 보전은 생태계 자연치유력 회복과 더불어 탄소흡수원을 증가시켜 탄소중립에도 기여하게 된다"며, "생물다양성의 날을 맞이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구생태계 구현을 위해 우리 모두 실천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2021년 생물다양성의 날 홍보 포스터 (이미지=환경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21 10:18: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