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서울 중랑·인천 제물포 등 8곳 고밀개발 - 도심공공복합사업 후보지 총 46곳, 6만 300가구 규모 - 서울 중랑구 5곳, 인천 미추홀구 1곳·부평구 2곳…역세권 사업 6곳 저층주거지 사업 2곳
  • 기사등록 2021-05-27 12:47:34
기사수정

서울과 인천 8곳이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 4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지정됐다.

 

주요 후보지 서울 중랑구 중랑역 역세권 위치도 및 조감도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의 4차 선도사업 후보지를 26일 발표했다. 선정된 8개 후보지는 서울 5곳, 인천 3곳이다. 인천에서 후보지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3차 선도사업 후보지역으로 총 38곳에 더해 도심공공복합사업 후보지는 총 46곳, 6만 300가구 규모로 늘어났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역세권과 준공업지역, 저층주거지 등을 대상으로 규제 완화와 절차 간소화로 도심 내 신규 주택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사업이다.

 

4차 후보지는 서울 중랑구 5곳, 인천 미추홀구 1곳 및 부평구 2곳 등 총 8곳으로 역세권 사업이 6곳 저층주거지 사업이 2곳이다. 인천 내 후보지는 모두 역세권 고밀개발 대상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역세권이 ▲중랑구 중화동 중랑역 인근 ▲중랑구 면목동 사가정역 인근 ▲중랑구 면목동 용마산역 인근 ▲인천 미추홀구 도화동 제물포역 인근 ▲인천 부평구 심정동 동암역 인근 ▲인천 부평구 굴포천역 인근 등 6곳이다.

 

저층주거지는 ▲중랑구 면목동 용마터널 인근 ▲중랑구 면목동 상봉터미널 인근 등 2곳이다. 앞으로 10% 이상 주민 동의를 확보하면 예정 지구로 지정된다. 그때부터 1년 안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으면 사업이 최종 확정된다.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총 1만 1600가구 규모가 공급될 예정이다.

 

국토부는 은평구 증산4과 수색14구역 2곳이 본지구 지정요건인 3분의 2 이상 동의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한 1~3차 후보지 38곳 중 12곳 1만 9200가구 규모, 특히 1차 발표 후보지 21곳 중 10곳이 예정지주지정요건인 10% 주민동의를 확보했다.

 

주민설명회 등 후속조치도 차질 없이 추진 중이다. 1·2차 후보지는 지난달 1단계 주민설명회를 끝마치고 사업계획(안)을 마련 중에 있으며, 동의율이 높은 지역은 지자체 협의를 거쳐 2단계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3차 후보지도 1단계 주민설명회가 완료되는 즉시 사업계획(안) 마련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2.4대책 관련 지역 주민들의 높은 호응을 바탕으로 예상보다 많은 물량의 사업 후보지가 빠른 속도로 발굴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신속한 사업추진을 통해 조속한 주택공급과 주거안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27 12:47:3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