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당 부동산특위, `누구나집` 시범부지 인천·안산·화성·의왕·파주·시흥시 등 6개 지역 선정 - `누구나집`은 신혼부부 등이 집값의 6~16%로 분양받을 수 있도록 설계
  • 기사등록 2021-06-10 14:29:13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누구나 집` 시범사업 부지로 인천·안산·화성·의왕·파주·시흥시 등 6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부동산특위에 따르면 `누구나집`은 신혼부부 및 생애 최초 주택 구입자가 집값의 6~16%로 10년간 장기임대 거주한 후 최초 입주 시 가격으로 분양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김진표 부동산특위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6개 지역에 총 1만785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며, 연내 사업자를 선정해 2022년초부터 분양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누구나 집` 시범사업 부지로 인천 · 안산 · 화성 · 의왕 · 파주 · 시흥시 등 6개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지역별 가구수는 ▲인천 검단(4225가구) ▲안산 반월·시화(500가구) ▲화성 능동(899가구) ▲의왕 초평(951가구) ▲파주 운정(910가구) ▲시흥 시화 MTV(3300가구) 등이다.

 

이와 함께 특위는 2기 신도시인 화성 동탄2·양주 회천·파주 운정3·평택 고덕 내 유보용지 중 일부를 주택용지로 활용해 약 58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사전청약은 내년 중 이뤄진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0 14:29:1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