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환경부, 폭염대비 `홀몸 어르신·저소득 가구` 냉방기기 등 지원 - 취약가구 2000곳 생수, 토시, 양산, 부채, 간편죽 등 폭염대응물품 지원 - 올해, 취약계층 50가구 창문형 냉방기 지원 및 실내환경진단·개선 및 진료지원
  • 기사등록 2021-06-16 16:53:38
기사수정

`폭염 대응 취약계층 지원내역` (자료=환경부)

환경부는 올여름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홀몸 어르신 등 기후변화 취약계 3000여 가구 및 시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먼저, 시민단체·기업 등 민관이 협력해 기후변화 취약가구 지원 및 폭염대응 홍보 활동을 펼친다.

 

시민단체, 기업,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전국 53개 시군구의 취약가구 2000곳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진단상담사와 함께 생수, 토시, 양산, 부채, 간편죽 등의 폭염대응물품을 지원한다.

 

기후변화 진단상담사는 취약가구에 폭염대응물품 전달과 연계해, 비대면 방식을 최대한 활용해 행동요령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홀몸어르신 등 320가구에 창문형 냉방기기 설치를 지원하고, 833곳 건물 옥상 및 외벽 등에 차열도장을 지원하는 등 전국 37개 지자체의 1141개 가구 및 시설에 맞춤형 기후변화 적응시설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취약계층 50가구에 창문형 냉방기 지원과 함께 실내환경진단·개선 및 진료지원 등 환경복지서비스를 연계·지원할 예정이며, 결과를 분석해 내년부터는 이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15일 오전 경기도 구리시청을 방문해 지자체의 폭염대응 지원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취약가구에 지원할 폭염대응물품을 전달했다.

 

아울러, 안승남 구리시장과 함께 지역 내 취약가구를 방문해 창문형 냉방기기 설치를 돕고, 폭염대응시설 운영현장을 점검했다.

 

이병화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따른 폭염은 사회·경제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를 준다”며, “취약계층에 대한 현장중심의 다양한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6 16:53:3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