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휴온스, 러시아산 백신 '스푸트니크 라이트' 국내 공급 판권 획득 - 1회 접종 백신... 하반기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갈 예정
  • 기사등록 2021-07-07 11:07:12
기사수정
휴온스가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에 이어 1회 접종 백신인 ‘스푸트니크 라이트(Sputnik Light)’까지 국내 허가·판매 독점권을 확보했다.(사진=휴온스)

국내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필수요소인 백신 공급 증가에 대한 희소식이 전해졌다.

제약사 휴온스가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에 이어 1회 접종 백신인 ‘스푸트니크 라이트(Sputnik Light)’까지 국내 허가·판매 독점권을 확보했다.

7일 휴온스는 최근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 스푸트니크 라이트의 국내 허가 및 공급에 대한 판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스푸트니크 라이트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해 지난 5월 러시아에서 사용 승인을 받은 1회 접종 방식의 코로나19 백신이다.

2회 접종 방식인 스푸트니크V와 동일한 아데노바이러스 벡터(전달체) 방식으로 개발됐지만, 아데노바이러스 26형 벡터만을 사용해 1회 접종으로 접종이 완료된다.

예방효과는 79.4%, 면역력 유지기간은 3~4개월로 알려졌다. 현재 지난 2월부터 러시아, 아랍에미레이트(UAE), 가나 등에서 약 7000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

스푸트니크V와 스푸트니크 라이트는 휴온스의 모회사인 휴온스글로벌이 주도하는 가운데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휴메딕스, 보란파마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을 통해 하반기부터 본격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올해 말까지 월 2000만~3000만 회분의 스푸트니크V 또는 라이트 백신을 생산할 계획이다. 설비 증설이 마무리되는 내년부터는 월 1억 회분 이상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휴온스는 향후 스푸트니크 라이트의 국내 허가를 추진할 계획으로 빠른 허가를 위한 긴급사용 승인 신청 등도 검토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07 11:07:1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