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평택‧당진항, 수소생태계 갖춘 첫 ‘수소항만’으로 발돋움
  • 기사등록 2021-07-27 11:03:12
기사수정
해양수산부는 7월 26일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평택항 탄소중립항만 비전선포 행사’에서 평택‧당진항을 2040년까지 탄소중립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사진 경기평택항만공사 제공

평택‧당진항이 수소 생태계를 갖춘 첫 ‘수소항만’으로서 발돋움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해수부)는 7월 26일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평택항 탄소중립 항만 비전 선포 행사’에서 평택‧당진항을 2040년까지 탄소중립 항만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평택지방해양수산청‧경기도‧평택시‧한국가스공사‧한국가스기술공사‧경기평택항만공사‧현대자동차‧한국조선해양‧현대글로비스‧포승국가산업단지 경영협의회가 참여했다.

해수부는 그동안 범정부 차원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발맞춰 해운‧항만 등 해양수산 분야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올해 5월 26일 진행된 ‘2021 P4G(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체) 서울 정상회의 해양 특별 세션’에서는 7개 추진전략과 국제 협력방안을 발표했다.

발표한 7개 추진전략은 친환경 선박 부문과 해양쓰레기 부문으로 나뉜다.

친환경 선박 부문에서는 ▲수소 항만 구축 ▲HMM 2050 탄소중립 전략 ▲암모니아 연료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컨셉디자인 개발 ▲로테르담 항만 스마트포트 개발 협력계획을 추진 중이다.

해양쓰레기 부문에서는 ▲해양 플라스틱 제로를 위한 신남방 바다공동체 이니셔티브 출범 ▲해양폐기물 및 해양오염퇴적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 ▲아세안 지역과의 해양쓰레기 협력 강화가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한 일환으로 해수부는 평택‧당진항을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육성하고자 이번에 지자체‧공공기업‧민간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평택‧당진항은 부산, 광양, 울산, 인천항에 이어 국내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양의 화물을 처리하는 국내 주요 수출입 거점 항만이다.

특히 기존에 구축된 ‘평택 LNG 인수기지’로부터 수소를 공급받은 후 이를 배후도시‧산업단지‧물류 모빌리티를 통해 소비할 수 있는 환경까지 갖춰져 있다.

이에 수소의 생산부터 이송, 소비에 이르기까지 수소에너지 생태계 조성에 적합한 것으로 판단돼 첫 번째 업무협약 대상지로 선정된 것이다.

평택‧당진항을 시작으로 해수부는 2040년까지 부산항‧울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 수소의 생산‧물류‧소비 거점으로서 수소항만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평택‧당진항은 수소의 생산‧물류‧소비 여건을 충분히 갖춘 항만인 만큼,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항만 선도모델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전국 주요 항만에 수소에너지 생태계가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27 11:03:1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