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노총 “코로나19 방역 대책·노동자 건강권 보호 근본 대책 수립” 주장 - “노동자들의 건강권 악화는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 기사등록 2021-07-29 17:41:28
기사수정

민주노총조합원들이 29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 건강권 보호를 위한 근본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9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부 사업장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퍼지면서 노동자들의 감염 위험 불안이 지속되고 있다며 노동자 건강권 보호를 위한 근본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이들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악의 폭염까지 가중되어 노동자들의 건강권 악화는 더 이상 인내할 수 없을 정도로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백신 접종으로 조기 코로나 종식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이미 확인되고 있다"며 "더 이상의 임시방편식 대책으로는 코로나로 가속화된 불평등 양극화 문제와 노동자 건강권의 파탄을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하인주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동조합 위원장은 "정부는 유통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제대로 된 방역 조치로 노동자와 시민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29 17:41:28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