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임오경, 올림픽 금메달 30년에 한 개정도라던 대한민국…이젠 세계체육계 10위권 - 임오경 의원, 대한민국 동·하계 올림픽 모두 개최한 9개국 중 하나
  • 기사등록 2021-07-30 01:13:59
기사수정
임오경 의원/의원실 제공

대한민국 스포츠가 국민의 행복과 자긍심을 높이는데 막대한 기여를 해왔다는 의견이 나왔다.

현재 열리고 있는 도쿄올림픽에서 17세 최연소 양궁 금메달리스트 김제덕 선수의 ‘사이다 샤우팅’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국에 5천만 우리 국민들에게 가뭄의 단비같은 기쁨과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1988서울올림픽부터 2020도쿄올림픽까지 이어진 양궁 여자단체 9연패는 세계무대를 무려 33년간 지배한 것이라다. 소위 드림팀이라 불리우는 미국 농구대표팀 조차 이루지 못한 대기록이라는 것이다.

임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경기광명갑)은 29일 오전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1970년대 후반 해외의 스포츠전문가들은 우리나라는 ‘올림픽은 꿈도 못 꾸고 금메달은 30년에 한 개 딸 정도 수준이다.’라고 혹평했지만 1984년 LA올림픽부터 우리 선수들은 그때의 혹평을 비웃듯 저력을 발휘했다"라며 "동·하계 올림픽을 모두 개최한 9개국 중 하나가 되었으며 이로 인해 대한민국 체육의 위상은 세계 10위권으로 고속 성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은 코로나19, 방사능위협, 독도도발, 무더위라는 4중고 속에서도 최고의 경기력으로 우리 국민들에게 스포츠가 가진 치유와 화합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라며 "메달 획득여부와 상관없이 우리 국민들은 한결같이 선수단의 안전과 선전을 기원한다"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30 01:13:5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