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간호사들 "인력 충원 않는 서울시, 더는 못 버틴다" 674명 사직서 제출 - 코로나19 발생 후 1년 8개월 경과…간호인력 부족 문제 여전 - 지난해 1월부터 7월까지 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서울의료원 떠난 간호사 674명
  • 기사등록 2021-09-15 19:47:13
기사수정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15일 서울시청 앞에서 `간호사 사직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간호사 674명의 사직서를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상황 속 과로로 고통받고 있는 간호사들이 서울시를 향해 `코로나 간호 인력 기준`을 발표하고 인력을 충원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이하 의료연대본부)는 15일 서울시청 앞에서 `간호사 사직서 제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발생 이후 1년 8개월이 지났는데도 간호인력 부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서울대병원·보라매병원·서울의료원을 떠난 간호사 674명의 사직서를 흩뿌리며 "인력상황이 변하지 않는다면 오늘도, 내일도 사직서 숫자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료연대 측은 "서울시에 감염 병동의 간호인력 기준을 마련하고 그 기준에 맞게 간호사 수를 충원해달라고 요구해왔다"며 "하지만 지난 8월 31일 면담에서 서울시는 또다시 기다리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이미 간호사들은 너무 많이 기다렸다"며 "하루하루가 벅찬 상황에 놓여있는데 복지부에서 간호인력 기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으니 2개월을 더 기다리라고 한다"고 일갈했다.

 

이들은 정부와 서울시에 감염병동 간호인력기준 발표 및 인력충원을 촉구했다. 

의료연대의 설명에 따르면 현장에서 코로나 관련 환자를 돌보는 간호인력은 화장실에 갈 시간, 끼니를 챙길 시간, 휴식을 취할 시간조차 부족해 육체적 고통뿐 아니라 정신적 고통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하루하루가 위태롭다며 감염병동 간호인력기준 발표 및 인력충원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동료 간호사 674명의 사직서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대신 전달한다"며 "그들이 사직으로 항의하며 외쳤던 목소리를, 남아있는 간호사들이 이어간다. 이제는 정부가 답할 차례"라고 주장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5 19:47:1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