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삼성・SK와 중소 팹리스 육성을 위한 상생토론회 개최
  • 기사등록 2021-11-03 15:16:46
기사수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스템반도체 생산전문기업(이하 파운드리)들과 대·중소 협력 강화를 위한 상생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좌측에서 네 번째) 이 3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소 팹리스와 파운드리 기업 간 협력 강화를 위한 상생토론회를 시작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팹리스는 제조 설비를 뜻하는 패브리케이션(fabrication)과 리스(less)를 합성한 말로, 반도체 제조 공정 중 설계와 개발을 전문화한 회사를 뜻한다. 칩(Chip) 생산은 파운드리에 위탁하고 설계에만 집중한다.

 

이날 토론회는 중소·벤처기업이 주로 영위하는 국내 팹리스 기업들과 파운드리 기업 간 협력 강화를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으며 권칠승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심상필 삼성전자 부사장, 이주태 SK하이닉스 시스템IC 부사장도 참석했다.

 

특히 지난 9월에 개최했던 권 장관과 중소 팹리스 기업들과의 토론회에서 창업에서부터 신제품 개발, 최종 판매까지 현장에서 느끼는 팹리스의 어려움을 듣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파운드리와 중소 팹리스의 협력방안을 마련하고자 파운드리 기업과의 토론회를 갖게 된 것이다.

 

토론회에 참석한 파운드리 기업들은 국내 팹리스의 육성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중소 팹리스와의 협력방안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국내 팹리스 기업은 파운드리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신제품 검증과 반도체 칩 양산에 어려움이 매우 큰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내 파운드리 기업과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속 제기돼 왔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소 팹리스와 파운드리 기업 간 협력 강화를 위한 상생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시장 규모가 메모리반도체의 두 배 이상인 시스템반도체 분야는 팹리스의 설계 능력이 전체 경쟁력 향상을 견인할 수 있는 것으로, 미국과 대만에 이어 중국도 팹리스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는데 반해 우리나라는 아직 영세성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우리는 대기업과 중견기업, 그리고 중소기업이 힘을 모아 혁신적인 성과와 어려움을 헤쳐 나간 소중한 경험을 갖고 있다"며 "지금은 이런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협력의 성과를 시스템반도체 분야에도 확산하는 `상생의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향후 중기부는 이날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 등을 참고해 `기업 간 협업 중심의 중소 팹리스 육성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1-03 15:16:4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