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개헌국민연대, 대선후보·정당에 개헌 추진 촉구 -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교수, 전문가 등 모여 단체 구성
  • 기사등록 2022-01-11 22:27:33
기사수정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교수, 전문가 등이 모인 `개헌국민연대`가 대선 후보와 정당에 개헌 추진을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개헌국민연대는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개헌 약속 및 대선 후 추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은 애국"이라며 "대선후보와 정당은 개헌이 시대적 과제임을 직시하고 개헌의 방향과 방안, 추진일정 등을 즉각 밝히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1987년 개정된 우리 헌법은 너무 낡아 수도권 초집중과 지방소멸, 기후·농업 위기, 저출산·고령화와 인구 절벽, 코로나19 등 시대적 과제 해결에 미흡하다"며 정치권의 행태가 국민통합과 국가발전을 크게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개헌국민연대는 지난해 9월 전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대표, 교수 등 전문가, 주민 대표 등 1000여명으로 이뤄져있으며 지난달 국민개헌안을 발표한 바 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관계자는 "모든 대선후보들이 개헌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헌법개혁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의지가 없다면 나라의 장래에 대한 비전이 결여된 것"이라며 "나라의 번영을 촉진하고 국민을 행복하게 만들 근본적 개혁에 대한 식견과 의지가 부족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개헌국민연대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게 개헌을 공식의제로 채택해 여야 간에 이견이 적고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부분부터 합의해 신속히 개헌하라"며, "공영방송을 비롯한 모든 언론은 대선후보와 정치권에 대한 과잉보도를 중단하고 개헌국민연대를 비롯한 국민의 목소리를 적극 보도하라"고 요구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1 22:27:33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