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국 시도지사협의회, ‘쌀값 안정 대책 마련’ 촉구 - 김영록 전남지사 제안… ‘쌀값 21만원 유치 대책 촉구’ 성명서
  • 기사등록 2022-09-16 15:50:16
기사수정

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 등 8개 지역 도지사들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쌀값 안정 대책 촉구` 공동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하 시도지사협의회)는 쌀값이 최대 하락폭을 기록함에 따라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제안으로 전국 쌀 주산지 8개 도지사들이 뭉쳐 쌀값 안정대책 마련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산지 쌀값은 세 차례 시장격리에도 지난해 10월 5일 22만 7212원/80kg을 기록한 이후 지속해서 하락, 9월 5일 기준 2018년 이후 17만 원선이 무너진 16만 4470원/80kg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 등 등 8개 도지사들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쌀값 안정 대책 마련 촉구’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도지사들은 공동성명서를 통해 “생산비 상승과 쌀값 폭락으로 농민이 이중고를 떠안고 있다”며 “쌀농사가 흔들리면 농민들의 삶은 물론 대한민국 식량주권도 흔들릴 수 밖에 없는 중차대한 문제로 즉각 쌀값 안정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수입쌀 포함 80만 톤인 공공비축 물량을 순수 국내산 쌀 100만 톤으로 확대하고 2021년산 벼 재고 물량 전량 매입 ▲2022년산 수요 초과생산물량 전량 선제적으로 공공비축매입 방식으로 시장격리 ▲논 타작물 재배사업 국고지원 부활 등 쌀 적정 생산 및 소득보전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 시행 ▲정부의 쌀 수급 안정대책 의무화를 요구했다.

 

성명서를 제안한 김영록 전남지사는 “2017년 정부의 단호한 조치로 단 10일 만에 쌀값이 12만 원대에서 15만 원대로 오른 사례가 있다”면서, “식량주권을 강화하고 공공비축물량을 토대로 해외 공적개발원조를 확대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역할을 찾아야 한다며 쌀 수급문제 만큼은 정부가 적극 개입하여 해결해야한다는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쌀 주산지 도지사들이 국회에 모여 쌀값 안정대책 마련을 촉구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이는 2022년산 신곡 출하 시기에도 2021년산 구곡 재고량이 시중에 많이 남아 신곡 쌀값까지 동반 하락하고 있어 쌀값 하락의 심각성을 알리고 정부 차원의 실효성 있는 대책을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9-16 15:50:1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